유행 중인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증상과 치료 꼭 확인하세요

마이코플라즈마 폐렴이 현재 중국에서 대유행을 하고 있습니다. 최근 국내 어린이들 사이에서도 급격히 마이코플라즈마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니 우려가 큰데요. 보건 당국에서는 위험한 수준이 아니라고 하고 있지만 조심하는 게 좋겠죠. 마이코플라즈마의 증상과 치료, 진단, 원인, 치사율까지 알아보겠습니다.


마이코플라즈마 폐렴이란

마이코플라즈마 폐렴은 급성호흡기감염증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코로나19와 같은 4급 법정 감염병으로 분류되어 있고 3-4년 간격으로 계속 유행하고 있습니다. 4세에서 9세 사이의 어린 아이들이 주로 걸립니다.


현재 상황

최근 국내에서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어린이 환자 수가 급격히 확산 중입니다. 이 폐렴이 더욱 걱정스러운 이유는 코로나19나 독감과 함께 중복으로 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린이 병원 대기실에 진료를 기다리는 아이들이 꽉 차 있어 감염병 대응에 빨간 불이 켜지고 있습니다. 일부 어린이 병원은 병실이 부족해서 진단을 받고도 입원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증상

2~3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칩니다. 기침이 멈추지 않고 전신에 통증이 있거나 고열 증상을 보입니다. 초기 증상을 봤을 때는 독감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또한 드물게 피부의 다형 홍반이나 관절염, 수막염, 뇌염 등 호흡기 외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일반 항생제나 해열제에 내성이 생겨 잘 듣지 않는 특성이 있습니다.

원인

코로나19 유행 기간 동안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통제하면서 다른 바이러스나 세균의 유행이 약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다른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그런데 최근에 코로나19가 아닌 마이코플라즈마와 같은 호흡기 감염병이 복합적으로 유행하면서 떨어진 면역력에 의해 조금 더 대규모로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고 합니다.

진단

독감과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에 호흡기, 고열이 있을 때는 병원에 가서 우선 독감 검사를 하셔야 합니다. 독감이 아니라고 하면 엑스레이를 찍어서 폐렴이 있는지 확인합니다. 약을 먹어도 발열과 기침이 호전되지 않으면 전문의의 권고에 따라 검사를 받아 질환을 감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파력

환자의 비말(기침, 콧물)이나 직접 접촉을 통해 전파됩니다. 아이들이 유치원 등에서 집단 생활을 하기 때문에 접촉 빈도가 높고 빠르게 전파가 될 수 있습니다.

치사률

치사률은 면역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마이코플라즈마 폐렴의 치사율은 일반적으로 낮습니다.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사망까지 이르는 경우가 많지는 않습니다.


치료

항생제를 적절하게 투여하면 대부분 호전됩니다. 그런데 최근 항생제에 내성이 생긴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이 발견되고 있어 관찰이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 폐렴이 심할 경우 의사와 상담이 필요합니다.

예방을 위해 유의할 점

코로나 시기를 겪으며 면역력이 약해진 시기이기 때문에 독감이나 코로나 등과 함께 감염된다면 위중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다양한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인 방역 수칙을 잘 지키고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마스크를 꼭 착용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